화이자
비아그라

화이자(Phizer) 제약회사 란?

비아그라는 누구나 한 번쯤 들어보았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비아그라를 개발한 제약회사는 어디이며 어떤 기업인지 알고 있으신가요? 비아그라를 어떻게 개발하게 되었는지 어떤 상품들을 출시해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비아그라 개발사 화이자

화이자(Phizer)는 제약 산업 분야에서 이름 알린 유명한 회사입니다. 아스트라 제네카, 모더나 회사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으며 비아그라 뿐만 아니라 각종 의약품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비아그라는 가장 잘 알려진 상품이며 오래 전 개발되어 아직까지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1849년 독일에서 미국으로 이주한 찰스 파이저와 팔스 에르하르트가 뉴욕의 브루클린 지역에서 처름 화학약품 회사를 창업한 것이 시초가 되었습니다.

대한민국에는 1959년 중앙제약을 퉁해 국내 진출하였으며, 1969년 완전 외국계 투자기업으로 변경하며 한국화이자제약으로 이름을 변경한바 있습니다.

혈우병 9인자 치료제 베네픽스와 8인자 치료제인 진타-솔로퓨즈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베네픽스는 9인자 시장에서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경쟁자가 없을 정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8인자 치료제인 진타의 경우 편의성면에서 최강의 디바이스라고 평가 받고 있습니다.

화이자

이제는 코로나19 백신도 얼마 안 남았다

최근 모더나, 아스트라 제네카 등의 제약회사들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고 알려지면서 화이자사의 코로나19 백신도 주목받았습니다.

백신 95%의 면역효과가 있다고 밝혔으며 통상적으로 89%가 넘으면 FDA의 심사를 통과할 수 있는것을 감안했을 때 출시하는 것은 거의 사실화 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렇든 화이자사는 다양한 의약품을 개발하고 출시하고 있으며 다방면에서 좋은 기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